top of page

와이앤아처, 고미에너지딜리버리에 투자 집행




와이앤아처는 지난 9일 에너지 제품 유통 및 B2B 플랫폼 운영사인 '고미에너지딜리버리'에 투자를 집행했다고 밝혔다.


고미에너지딜리버리는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 고미코퍼레이션의 100% 자회사로 석유유통 인허가 사업권을 취득해 정유사로부터 주유소에 석유를 유통하는 기업간거래(B2B)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.


고미에너지딜리버리는 정유사-코드 유통사-주유소 간 낙후돼있는 데이터를 디지털화하는 거래방식 자동화를 처음 시도했다. 또 파이낸스 기능을 추가해 선정산, 유류구매카드 발급, 확정매출채권팩토링 등의 금융 상품도 주요 카드사와 함께 상품화해 제공할 예정이다.


또한 케냐정부와의 협약을 체결해 태양열, 천연광물 등 천연자원 관련 설비 구축, 한국 전기차 충전기 수출 및 인프라 구축, 기타 사회 기반시설개발 등 사회 경제적 인프라 구축과 고용창출 등 케냐 시장 내 천연 에너지 관련 인프라 구축 사업을 시작하며 글로벌 시장 내 관련 사업 분야 선점화 함께 ESG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.


고미에너지딜리버리는 현재 케냐 외에도 사우디아라비아, 남아프리카공화국, 이집트 등 12개 아프리카 정부 및 기관들과 해당 비즈니스를 추진하고 있다.


고미에너지딜리버리는 2022년 기준, 설립 2년만에 매출 290억원, 당기순이익 7억원의 실적을 달성했으며 2023년에는 폐2차전지 수거 및 재사용 사업, 기존 석유 소매점 대상 전기차충전소 사업 등 신규 사업을 통해 7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.


와이앤아처 관계자는 “고미에너지딜리버리의 경우 이미 많은 거래처 확보와 매출이 일어나고 있는 만큼 이번 투자를 통해 보다 빠른 속도의 국내시장 점유와 동시에 글로벌 진출 가속화로 더욱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”라고 말했다.


고미에너지딜리버리 이상곤 대표는 “이번 투자를 통해 기존 석유유통 사업 확장 및 전기차충전소 사업 및 수소차충전소 사업 등 신규 사업 확장을 통해 매출을 폭발적으로 확장해나갈 계획"이라고 말했다.



조용준 기자


[일간스포츠]

조회수 5회

Comments


bottom of page